제일연합감리교회 여선교회는 참으로 단합되고 협력하는 공동체입니다. 지난 5년간 지켜보며 큰일 작은일에 함께 어우려져 만들어가는 여선교회에 많은 감명을 받았습니다. 큰 어른 (권사님들) 들이 계시어 리드하며 가르치시는 모습 또한 귀감이 되며 늘 곁에서 큰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기회에 감사합니다.

최고의 식단을 만드시기에 온 정성을 쏟으시고 일류 호텔 못지않은 귀족적인 품격의 음식으로 교회에 오신 작은 손님에게도 풍성히 대접하시는 손길들이 참으로 귀한 것임을 기억합니다. 무엇보다 서로가 다 ~ 다른 모습이었고 다른 맛을 내는 손들이었지만 하나~ 가 되려고 양보하시던 넉넉한 마음과 손들이 함께하여 수 많은 행사들을 거뜬히 치루어 내신 것을 보면서 행복했던 순간들을 기억하며 감사합니다.

모두 모두 고맙습니다. 그리고 사랑합니다. 전명희 집사,